싱가포르로 모이는 이유

싱가포르로 모이는 이유

많은 한국 기업들이 글로벌 진출 위해 싱가포르를 선택하고 있다. 코로나19 로 중국 진출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서 동남아시아가 새로운 해외 시장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 금융 허브로 홍콩이 대표적인 국가 중 하나였지만 중국과의 관계 및 정치적인 이슈로 싱가포르가 대안으로 떠오르며, 많은 한국 기업들의 시선이 싱가포르로 옮겨지고 있다. 대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크고 작은 국내 기업들이 싱가포르 시장을 공격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컬리, 배민, 쿠팡 등 대표적 이커머스 회사들부터 국내 요식업 프랜차이즈 등 여러 뷰티 기업들까지 빠르게 싱가포르로 진출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싱가포르의 인구는 약 594만 명으로 서울보다 인구밀도가 낮으며 나라 면적 또한 서울보다 1.2배 정도 큰 면적 규모임에도 불구하고 싱가포르의 1인당 GDP는 약 5만 달러가 넘으며 동남아시아 국가 중에서 가장 높다. 동남아시아 중 싱가포르 시장을 가장 먼저 공략하는 기업들이 많다. 국내 시장이 이미 포화에 다다른 이커머스나 식품, 배달 업체의 싱가포르 진출이 특히 활발한 편이다. 특히 싱가포르 내 한국 음식, 화장품 등에 대한 호감도가 상당히 높아 국내 서비스와 제품이 진입하기 좋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많은 국내 기업들이 싱가포르로 진출하는 가운데 대표적인 싱가포르의 장점들을 알아보자

접근이 용이한 비즈니스 환경

싱가포르는 무역, 금융, 제조업에 기반을 둔 우수한 자유 시장 경제 체제를 가지고 있다. 또한, 낮은 인플레이션을 유지하며 동시에 매우 낮은 실업률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하였다. 이는 적극적인 국외 자본 투자와 국가의 주택, 교육, 교통 및 의료 보조금 프로그램에 자금을 지원하는 등 좋은 재정 상태를 유지함에서 비롯되었다.

외국 기업에 개방적, 사업하기 좋은 나라

싱가포르는 영어와 중국어, 말레이어, 타밀어 등 4개 언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데 실제로 관공서나 직장에서 통용하는 언어는 영어이다. 모든 공문서 및 정부 사이트 상 정보들도 모두 영어로 작성되어 있는 점 등이 다른 동남아 국가보다 유리한 점이라 볼 수 있다.

금융 허브의 선두주자, 외환 규제 없는 자유로운 금융거래

싱가포르는 한국과 달리 외환관리법이 없는 국가이다. 해외 송금이 자유로우며 보통 해외 거래도 영업일 1~2일 이면 가능하다. 아무런 제약 없이 해외 송금이 가능하며, 해외 송금 시 건건마다 은행에 증빙자료를 제출할 필요가 없다는 점이 많은 해외 기업들이 싱가포르로 진출하는 이유이다.

신설 법인 세금 감면 제도 등 사업 친화적 제도

싱가포르의 법인세율은 단일세율 17%로 한국보다 낮은 편이다. 더불어, 신생법인의 경우 3개년 동안 일부 구간 세제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3개년 이후에도 계속하여 일부 구간 세제혜택을 누릴 수 있다. 중소기업에 대한 관대한 세금 감면 및 산업별 세제 혜택 등으로 글로벌 환경에서 경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여러 장점들이 있다. 이에 따라 많은 스타트업이 싱가포르로 진출을 하고 있으며, 이러한 신생법인들을 위한 사업 친화적 제도들을 누리고 있다.

간단한 설립 절차

싱가포르 방문 없이도 법인설립이 가능하며, 온라인으로 등기 작업이 모두 진행되어 보통 영업일 1일 내로 설립 진행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프레미아 티엔씨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기업들이 싱가포르로 진출하는 이유

비즈니스 / 컨설팅 문의하기

비즈니스 / 컨설팅 문의하기

Leave a Reply